추울 때에는 온실이 최고다(서울식물원 지중해관)/20210217

 

햇살 좋고!

 

 

 

 

 

 

 

 

 

 

 

 

 

포인세티아

 

 

 

포인세티아를 보니 작년 겨울에 고등학교 동창들과 여기 왔을 때 포인세티아에 대해서 자세하게 설명해 주던 심ㅇ진 생각이 난다.

바쁠 것도 없고 관람객도 많지 않아 한가하기에 스마트폰으로 한 장 찍어서 심ㅇ진에게 카카오톡을 보냈다.

 

 

 

 

 

 

 

 

 

 

 

 

 

 

 

 

 

 

 

 

 

 

 

 

 

 

 

 

 

 

 

 

 

 

 

 

 

 

 

 

 

 

올리브나무

 

 

 

 

 

 

 

 

 

 

 

 

 

 

 

 

 

 

 

 

 

 

 

 

 

 

 

 

 

 

 

 

 

 

 

 

 

 

란타나

성북동집 온실은 추워서인지 잎과 꽃이 모두 졌는데....

 

 

 

 

 

 

 

 

 

 

 

바오밥나무

 

 

 

어린왕자.... 

 

 

 

 

 

 

 

 

 

 

 

 

 

 

 

 

 

 

 

 

 

 

 

 

 

 

 

서울식물원은 온실 모양 때문인지 군데군데 지붕에서 물이 떨어지는 것이 아쉽다.

 

 

 

 

 

 

 

 

 

 

 

 

 

 

 

 

 

 

 

 

 

 

 

서울식물원이 2018년 10월 11일 임시개장하였으니 세 번째 겨울을 지나는 셈이다.

온실 내부는 개장 초기보다는 많이 원숙해졌지만 외부에 심은 나무는 아직도 대부분 지지목이 남아 있다. 

 

 

 

[전에는]

20210215..... hhk2001.tistory.com/6498

20210105..... hhk2001.tistory.com/6477

20200522..... hhk2001.tistory.com/6280

20200301..... hhk2001.tistory.com/6223

20200111..... hhk2001.tistory.com/6171

20190209..... https://hhk2001.tistory.com/5867

20190108..... https://hhk2001.tistory.com/5845

20181014..... https://hhk2001.tistory.com/5753

 

[전에는] 개발되기 이전의 모습

20090101..... https://hhk2001.tistory.com/2527

20081026..... https://hhk2001.tistory.com/2625

20080930..... https://hhk2001.tistory.com/265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울 때에는 온실이 최고다(서울식물원 열대관)/20210217

 

어제는 오전에 내린 눈이 녹지 않을 정도로 추웠는데 오늘은 햇살도 비추고 날씨가 좋은 편이다.

기온도 올라가서 -5.2도라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서 체감온도는 -11.7도이라고 한다.

겨울철 여행지로 온실이 있는 식물원만큼  좋은 곳이 없지만 코로나19로 몸을 사리다 보니 겨울도 끝자락이 되었다.

서울식물원이 집에서 멀지않기에 운동 삼아서 가끔 다녀오기는 하지만 코로나19로 온실은 개방하지 않았었는데 1월 19일부터 다시 개방하였다고 한다.

느지감치 집을 나서서 운동 삼아서 서울식물원에 갔는데 춥고 바람이 어찌나 심한지 날아갈 것 같다.

 

 

 

 

 

어제 오전에 내린 눈이 아직도 남아 있다.

겨울 끝자락에 많은 눈이 내리기도 하니 아직 포기하기는 이르지만 올 겨울에는 눈 구경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지나가나 보다.

 

 

 

 

 

 

 

바람도 심하지만 오늘은 온실에 들어가려고 서울식물원에 왔으니 곧바로 온실로 향하였다.

 

 

 

며칠 전에 온실을 다녀온 딸내미가 온실 안은 그야말로 열대지방이니 겉옷을 벗고 다니라기에 카메라 배낭을 메고 갔다.

입장권을 받고, 체온을 재고, QR코드로 등록을 마치고 온실로 들어갔다.

온실에 들어가자마자 겉옷을 벗어서 배낭에 넣었더니 편하다.

카메라 렌즈와 뷰파인더에 맺힌 이슬이 사라질 때까지 오랫동안 기다렸다.

코로나19로 많은 제약을 받으며 일여 년을 지내고 있는데 이번 사태가 지나면 이것도 추억거리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드니 코로나19와 관련된 것도 기록으로 남기면 어떨까?

 

 

 

카메라에 맺힌 이슬이 걷히기에 구경을 시작하였다.

 

 

 

꽃 좋고!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보는 것은 어린 아이들이 아닐까?

 

 

 

일부러 피운 물안개이지만 볼만하다.

 

 

 

 

 

 

 

 

 

 

 

 

 

 

 

 

 

 

 

 

 

 

 

 

 

 

 

 

 

 

 

 

 

 

 

 

 

 

 

 

 

 

 

 

 

 

 

 

 

 

 

 

 

 

 

 

 

 

 

 

 

 

 

 

 

 

 

 

 

 

 

 

 

 

 

 

 

 

 

 

 

 

 

 

 

 

찬바람이 쌩쌩 부는 온실 밖을 생각하니 여기는 천국이다!

입장객이 코로나19 이전처럼 많은 것은 아니지만 그런대로 있는 편이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배/20210216

2021. 2. 18. 13:38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Jun의 세배(절은 이렇게 하는 거야)/20210216

 

설날(0212)은 수도권이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인 4인 이상 집합금지에 묶여서 작은집 식구들이 다녀가지 못하였다.

다행스럽게 어제(0215)부터 수도권이 2단계로 하향 조정되며 예외적으로 직계가족은 부모가 포함되면 4인 이상 집합금지에 해당되지 않게 되었다.

설날은 모이지 말라는데 굳이 모일 필요가 없어서 세월이 좋아지면 만나기로 하여 아쉬웠는데 바로 기회가 온 것이었다.

작은집에 연락해서 다음 주에는 성북동에 갈 수도 있으니 이번 주 중에 만나자고 하였다.

처음에는 이틀 후에 오겠다더니 당장 오늘 저녁에 올 수 있겠다기에 같이 저녁밥이나 먹자고 하였다.

 

따로 준비하지 않고 있는 반찬과 밥을 같이 먹었다.

 

 

저녁밥상을 물리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보니 밤이 깊었다.

자리를 마련하고 유치원 일 년차인 Jun의 세배를 받았는데 유치원에서 배운 대로 격식을 갖추어서 세배를 한다.  

 

 

장난감 자동차들과 식구들이 지켜보는데 해리 인형과 같이 절을 한다.

 

 

 

절을하고 일어 나기에 덕담을 하고 세뱃돈을 주려고 하는데....

 

 

 

큰절을 하고 일어나더니 유치원에서 배운 대로 묵례를 한다.

 

 

 

 

 

 

 

생각지도 못하고 엉겁결에 절차대로 절을 받았다.

어리둥절하기에 구분 동작으로 한 번 더.....

 

 

 

 

 

 

 

큰절을 하고 일어나는 동작

 

 

 

 

 

 

 

 

 

 

 

마지막으로 묵례.....

 

 

 

엄마 잘 했지??

'일상_202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집 봄맞이 준비/20210307  (0) 2021.03.10
할머니하고 피자 만들기(Jun)/20210226  (0) 2021.02.27
Jun의 세배(절은 이렇게 하는 거야)/20210216  (0) 2021.02.18
설날/20210212  (2) 2021.02.13
아내의 보넷모자/20210207  (2) 2021.02.07
자수/20210119  (0) 2021.02.02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