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김포대교)/20220306

 

카메라 울렁증 때문인지 카메라만 들이대면 표정이 굳어지고 자세에 신경이 쓰인다. 예외가 있다면 손자들이 찍을 때인데 오랜만에 Thomas 앞에서 마음 편하게 찍혔다. 

 

 

 

 

머리카락이 바람에 날려서 엉망이다.

'내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50년 넘게 쓴 빨간 빵모자/20220201  (2) 2022.02.02
엄청 춥던 날/20220113-20220114  (0) 2022.01.16
새 안경을 끼고/20210622  (0) 2021.06.25
검정마스크/20210126  (4) 2021.02.02
김포 후평리/20210102  (0) 2021.01.03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