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6. 광주시 오포읍 경안천 트레킹/20211022

 

용인으로 출장을 나와서 숙소생활을 하고 있던 중에 친구 나ㅇ영의 소식이 궁금하여 연락을 하였더니 제주도가 아니라 경강선 삼동역 부근에서 머물고 있단다. 주말에 출국한다는데 떠나기 전에 얼굴이나 보자며 주중에 시간이 나면 용인으로 오거나 만나지 못하면 12월에 보자고 한다. 숙소생활의 마지막 날인 엊저녁에  연락이 되었는데 지도를 찾아보니 전철로 가면 가까운 거리이기에 내가 삼동역으로 가기로 약속하였다. 친구와 만날 시간까지 여유가 있겠기에 가까이에 가 볼 만 한 곳이 있는지 살펴보니 경안천이 있다. 블로그 이웃분이 사시는 동네이기에 그분의 블로그에서 보았던 경안천이지만 어디를 다녀오는 것이 좋을 것인지 알 수가 없다. 시간여유가 그리 많지 않기에 경강선 경기광주역에서 출발하여 경안천변을 적당히 걷다가 20분 간격으로 다니는 전철을 타고 삼동역으로 가기로 하였다. 

 

죽전역에서 수원분당선 전철을 이용하여 이매역에서 경강선으로 환승하였다.

 

 

 

 

 

경기광주역에서 하차....

 

 

경기광주역 부근에 있는 보행자 전용 다리로 경안천을 건너서....

 

 

 

 

 

 

 

 

경안천 동안길을 이용하여 상류 방향으로 걸었다. 물론 친구와 약속시간에 맞추기 위하여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를 확인하고 트래킹을 중단하고 돌아설 시간에 알람을 설정하였다.

 

 

경강선 전철

 

 

 

 

 

수크렁

 

 

 

 

 

 

 

 

경안대교까지는 경안천변 산책로를 걸었더니 경안천이 잘 보이지도 않기에 여기서부터는 좀 높은 둑방길로 걸었다. 

 

 

 

 

 

경안대교

 

 

 

 

 

가마우치가 물고기가 올라오는 길목을 지키고 있다.

 

 

 

 

 

구절초

 

 

 

 

 

 

 

 

계획했던 대로 징검다리를 건넜다. 돌아서기에는 좀 시간 여유가 있지만 더 갈 만큼의 시간여유는 아니다.  

 

 

 

 

 

 

 

 

 

 

 

징검다리

 

 

 

 

 

징검다리를 건너서 하류의 경기광주역 방향으로 향하였다.

 

 

감국

 

 

 

 

 

감국

 

 

여기서도 가마우치가 보인다.

 

 

 

 

 

 

 

 

억새

 

 

 

 

 

여기 있는 백일홍도 씨가 여물지 않았다.

 

 

 

 

 

감국

위쪽을 포함하여 세 군데에서 감국 사진을 촬영하였는데 모두 피리인지 등에인지가 앉아 있다. 그렇지 않아도 이 분야에 관심이 많은 친구 이ㅇ희와 카카오톡으로 대화(1023)를 하였는데 친구의 의견처럼 등에쪽으로 기운다. 

 

 

등에에 대하여 이ㅇ희와 카오톡으로....

 

 

갈대

 

 

아침에는 썰렁했는데 경안대교에 도착하니 덥다. 다리 아래에서 점퍼를 벗어서 배낭에 넣고 있는데 옆 의자에서 쉬던 분들이 일어나니 자리가 난다. 다른 분이 '회장님! 쉬어가세요.' 라고 하는데 기차 시간 때문에 쉴 새가 없다고 대답하였다. 여행 중에 만난 분들과 대화 할 기회였는데 아쉽다. 

 

 

억새

 

 

경강선 경기광주역을 출발하여 경안천 트래킹을 마치고 90분 만에 다시 경기광주역으로 돌아왔다. 

 

 

삼동역

전철을 타고 다음 정거장인 삼동역에서 친구 나ㅇ영을 만났다. 중식당으로 자리를 옮겨서 오랜만에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못다 한 이야기는 자리를 옮겨서 꽈배기와 쥬스를 마시며 계속되었다. 많이 좋아지고 일에 몰두할 여유도 생겼다고는 한다. 주말에 출국하였다가 다시 귀국할 예정이라고 하던데 건강 잘 챙기고, 현실을 인정하고, 담담하게 다녀오라는 말밖에 할 말이 마땅치 않다.   

 

 

 

 

  한강수계도

한강수계도20170306.pdf
0.56MB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21.10.26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엔 어디나 하천변에다 산책로를
    만들어놔서 걷기가 좋은 것 같습니다!
    경안천으로도 가을이 깊어가네요!
    날씨도 좋아서 즐거운 산책이 되셨을 것 같습니다.
    친구분 잘 만나고 가셨나 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이번엔 용인으로 출장을 가셨군요!
    전국 방방곡곡 안가시는 데가 없군요!
    일과후 숙소에 계시려면 상당히 무료하실텐데
    주변 검색을 하셔서 다녀보시면 어떨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하긴 해가 짧아져서 쉽지는 않겠습니다만...!
    아무튼 일 잘 마치시고 복귀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요!

    • 하헌국 2021.10.26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구 만나러 가서 시간이 남기에 경안천을 다녀왔습니다.
      젊어서부터 서울에 살았으니 자연스럽게 가까운 한강유역을 여행할 기회가 많아 지더군요.
      그래서 블로그를 시작하며 '한강 여행'이란 카테고리를 따로 만들어서
      한강의 발원지인 검룡소부터 서해와 만나는 유도 부근까지 주로 남한강을 중심으로 여행한 것을 포스팅하곤 하였습니다.
      때로는 일부러 가기도 하였구요.
      경안천도 그런 연유로 포스팅한 것입니다.
      '북한강 여행' 카테고리를 만든지 몇 년이 되긴 하였지만 예전처럼 빨빨거리고 여행을 다니지 않으니 포스팅 할 일이 뜸하네요.
      평화의댐부터 두물머리까지 북한강 유역도 어지간히 다녀 오기는 하였지만 따로 기록해 두지는 않아서 아쉽네요.

      그렇지않아도 용인숙소에 가까이 가 볼데가 있는지 찾아 보았지만 마땅치가 않더군요.
      해도 짧고 출장이란게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것이 아니다보니 따로 쉴 장소가 있는 것도 아니고,
      하루종일 여기저기 돌아다니게 되어 숙소에 오면 다른 데 나갈 생각이 나지 않더군요.
      요즈음은 3주일 동안의 출장을 마치고 오랜만에 가까운 현장으로 출퇴근 하고 있습니다.

      여러모로 관심을 가지고 살펴 주셔서 고맙습니다.
      갑자기 춥기도 하였지만 이제 완연한 가을날씨가 되었군요.
      건강 잘 챙기시고 멋진 가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2. 영도나그네 2021.10.28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서리가 내린 성북동 꽃밭이 늦가을의 정취를
    느낄것 같고, 누런 호박들도 그동안 수고의 결실을
    보상해 주는것 같습니다..
    지금도 여전이 출장을 다니고 있군요..
    정말 눈코 뜰새 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것
    같습니다..

    고르지 못한 날씨에 항상 건강 하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21.11.03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성북동에 겨울준비를 해야 하는데 업무일정이 빡빡하여 시간 내기가 마땅치 않네요.
      출장 핑계로 저는 편히 지내고 있는데 아내는 성북동에서 제가 할 몫까지 해야하니 고생이 많겠지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