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집(이발)/20200625

 

성북동에 오랫동안 머물다 보니 이발 할 기회가 없다.

2013년 이발기구를 구입한 이후 나의 전속 이발사인  아내가 3개월 가까이 성북동에 머물고 있는 중이다.

어쩔 수 없이 지난번에 서울집에 다녀 올 때 이발기구를 가지고 와서 머리를 깎았다.

성북동에 있으면 한 달에 한 번?? '내일 마을회관에서 9시부터 이발을 하니 많은 이용 바란다.'는 통장인 강ㅇ덕의 안내 방송을 듣곤 한다.

마을회관에 가서 깎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전속 이발사을 두고 갈 수는 없다.

 

이제 이발을 하고나서 어떤 상태인지 거울을 보지 않아도 궁금할 것이 없다.

'내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 전날/20200930  (0) 2020.10.01
대전역에서/20200814  (0) 2020.08.23
대전 성북동집(이발)/20200625  (0) 2020.06.27
코로나19와 마스크/20200516  (0) 2020.05.24
가평 현등사(25년 전)/19950912  (0) 2020.05.20
Jun이 촬영한 첫 번째 할아버지 사진/20200108  (0) 2020.01.1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