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봄이 지나간다/20200421

 

4월 초에 대전 성북동에 내려 갈 때에는 발산동에 진달래, 개나리, 산수유, 목련 꽃 피고 수명산의 귀룽나무 잎사귀가 파릇파릇하였다.

성북동에서는 머문 18일 동안에 벚꽃이 지기 시작하고, 철쭉이 피기 시작하였고, 감나무 잎사귀가 돋아나기 시작하였다. 

어제 서울집으로 돌아와서 보니 발코니 너머로 보이는 벚나무는 꽃이 피었다가 진 후 잎이 무성해 졌고, 감나무도 입사귀가 많이 돋아났다.

그리고 철쭉은 만개상태이다.

위도 상으로 대전보다 위쪽인 서울집이 계절이 더 빠르다.

올 봄에는 성북동집 주방과 샤워실 개조공사에 몰두하고, 코로나19에 정신이 팔려있는 사이에 화사한 봄이 지나가고 있다. 

 

 

벚나무

 

 

 

감나무

 

 

 

 

 

 

 

 

'일상_202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분일식 예행연습(리허설)/20200619-20200620  (0) 2020.06.21
Jun/20200523  (2) 2020.05.24
어느새 봄이 지나간다/20200421  (0) 2020.04.25
대전 성북동집(주방커튼 만들기)/20200330  (2) 2020.03.31
이발/20200328  (0) 2020.03.31
서울 수명산/20200328  (0) 2020.03.2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