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죽/20200106

일상_2020년 2020. 1. 14. 23:25

호박죽/20200106

 

대전 성북동집 돌담에서 자란 호박을 두 달 전(20191108)에 따서 세 개를 서울집으로 가져왔다.

그사이 서울집으로 가져올 때부터 시원치 않던 한 개가 썩어서 거름으로 쓰려고 다시 성북동집으로 가져다 놓았다.

다른 것도 썩기 전에 호박죽을 만들든지 깎아서 말려야 할 텐데 하는 생각에 두어 번 아내에게 재촉을 하였었다.

연말쯤에는 가족 모두가 감기로 고생한 터라 더는 재촉하지 않고 아내의 처분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올 들어서 첫 출근을 하여 잠원동에서 일을 마치고 퇴근하는데 아내가 호박죽을 만들며 카카오톡에 사진을 올렸다.

시간은 더 걸렸지만 옛날식으로 호박죽을 만들었단다.

사진까지 올리고..... 어쩐 일이라냐??

 

 

성북동집 돌담에서 익어가는 호박/20191009

 

 

 

호박 수확/20191108

 

 

 

썩은 호박을 거름으로 쓰려고 다시 성북동집으로...../20191221

 

 

호박죽 만들기....

 

 

 

 

 

 

 

 

 

 

 

 

 

 

 

 

 

 

퇴근하자마자 호박죽 한 그릇을 먹었다.

맛있네.....

 

 

 

 

 

 

 

호박죽이 묽어서 더 끓였다.

 

 

'일상_202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깨수제비 만들기/20200115  (0) 2020.01.19
Jun과 전기 연장선+데이베드 전등 만들기/20200111  (0) 2020.01.19
Jun/20200108  (0) 2020.01.19
Jun과 첫 통화/20200108  (0) 2020.01.19
서부지역 모임/20200116  (0) 2020.01.1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