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북동(대봉감)/20191119

 

올 봄에 옥천 이원묘목시장에서 사다가 성북동집 꽃밭에 심은 것(0313)으로 새순이 돋아나고 꽃 두 송이가 피었는데 감은 한 개가 열렸다.

감은 원래 잘 떨어지는 과일이라 성북동집에 갈 때마다 혹시 감이 떨어지지 않았을까 살펴보았는데 세 차례의 태풍도 견디어 냈다.

드디어 열흘 전(1109)에 감을 따서 서울집 거실에 매달아 두었었는데 오늘 먹게 되었다.

감을 따기 직전에 아내는 감은 몇 조각을 내야할지 생각하던데, 막상 오늘은 과감하게 네 조각으로 나눈다.

Jun네 식구들까지 일곱 조각으로 자르면 너무 작기도 하고, 가져다주려니 번거롭기도 해서 올해는 발산동 식구들끼리만 먹기로 하였다. 

어려서부터 다른 어떤 과일보다 친근하게 먹었던 감 한 조각을 먹으며 오늘처럼 감격스럽기는 처음이다.      

 

 

 

 

 

 

 

 

 

 

 

 

 

 

 

 

 

 

흐뭇.....

 

 

[성북동집 대봉감]

20191109.....  https://hhk2001.tistory.com/6127

20190930.....  https://hhk2001.tistory.com/6083

20190821.....  https://hhk2001.tistory.com/6040

20190623.....  https://hhk2001.tistory.com/5994

20190527.....  https://hhk2001.tistory.com/5966

20190427.....  https://hhk2001.tistory.com/5942

20190313.....  https://hhk2001.tistory.com/589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