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20190619

일상_2019년 2019. 6. 20. 16:57

세탁기/20190619

 

15년 전에 구입한 직후부터 말썽을 부렸지만 문짝을 만지작거리면 정상적으로 작동되어 이제까지 불편을 감수하고 그냥 사용하였다.

아마도 내가 세탁기를 사용하였다면 이미 A/S를 받았겠지만 세탁기는 만질 일이 없었으니 불편함도 모르고 지낸 것이었다.

세탁기가 고장 나고서야 혹시나 해서 문도 열었다 닫아보고, 각종 버튼도 조작하며 세탁기에 이런 버튼들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서비스센터에 A/S를 신청하고 세탁기 없이 사는 일주일 동안 세탁기의 존재가 얼마나 대단한지 깨달게 되었다.

A/S기사분이 와서 오래된 제품이라 부품은 없지만 고쳐보겠다며 부품을 해체해서 플라스틱 조각을 깎아 넣는 등 시도를 한다. 

여러 번 시도하였지만 결국은 포기하고 새 제품을 구입해야겠다며 떠났다.

세탁기를 고치지는 못하였지만 기사분의 진지함과 고쳐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

이제 세탁기를 새로 사야겠다며 혹시 고장 난 상태로라도 예전처럼 문을 만지작거리면 작동이 될까 해서 시도해 보았다.

전혀 작동이 되지 않을 줄 알았는데 문짝을 만지작거리니 작동은 된다.

15년을 이런 상태로 사용했으니 당장 바꿀 것이 아니라 완전히 고장 날 때까지 그냥 사용하기로 하였다.  

이번 기회에 세탁기에 관심이 가서 아내에게 간단한 세탁기 사용법을 배웠다.   

 

 

내가 세탁기를 써보기는 처음이다.

그간 편하게 살았다는 뜻인가?

아내가 대전 성북동에 가 있어서 내가 집안일하며 지내고 있다. 
빨래거리가 많지 않아서 그냥 있었더니 아침에 손자가 갈아입을 옷이 없단다.
어쩔 수 없이 세탁기를 돌리게 되었다.
빨래거리를 더 만들려고 나도 옷을 갈아입고, 빨 만한 것을 몇 개 더 보태서 세탁기를 돌렸다.
며칠 전에 배운 대로 세탁물 넣고, 세제 넣고, 세팅하고, 시작 버튼을 눌렀더니 예전처럼 DA에러가 나기에 문을 열었다가 다시 닫으니 작동이 된다.

예전보다는 수월하게 작동되기 시작한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