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기증유물 기획전-2/20190303

 

전시장을 거의 둘러보고 나니 해설하는 시간이 되었기에 해설을 들으며 처음부터 다시 둘러보았다.

역사적인 가치는 물론이고, 100여 년 전의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 가족의 생활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각종 유물이 남아있다는 것이 부럽게 느껴진다.

일제의 의하여 강제추방 되면서도 살림살이, 문패, 각종 증명서, 사진첩, 그림 등 소소한 것까지 남아 있다.

아들에 이어 손녀가 보관하고 있다가 서울역사박물관에 기증하였다니....

역사적인 가치는 접어두고라도 선조들의 유품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은 본받아야하지 않을까?

 

 

 

 

 

 

 

 

 

 

 

 

 

 

 

 

 

 

 

 

 

 

 

 

 

 

 

 

 

 

 

 

 

 

 

 

 

 

김주사....

 

 

 

 

 

 

 

 

 

 

 

 

 

 

 

 

 

 

 

 

 

 

 

 

 

 

 

 

 

 

 

 

 

 

 

 

 

 

 

 

 

 

 

 

 

 

 

 

 

 

 

 

 

 

 

 

 

 

 

 

 

 

 

 

 

 

 

 

 

 

 

 

 

 

 

 

 

 

 

 

 

 

 

 

 

 

 

 

 

 

 

 

 

 

 

해설하시는 분에게 딜쿠샤의 현재 모습을 문의하니 기존에 살던 분들은 모두 퇴거하고 울타리를 치고 공사 중이어서 안에는 들어갈 수 없다고 한다.

그래도 가봐야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2-1 | 서울역사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