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밥/20181228

일상_2018년 2018. 12. 30. 00:13

까치밥/20181228

 

발코니 창문 앞으로 내다보이는 감나무를 올 해는 감을 따지 않아서 온전하게 까치밥이 되었다.

나무에 매달린 감은 보기 좋지만 땅에 떨어지면 좀 지저분해 보이는 것이 흠이다.

며칠 눈여겨보았는데 까치는 오지 않고 찌르레기가 가끔 나타나고 주로 참새가 날아든다.

28일 서울지방 최저기온이 영하 14.4도였지만 아직 얼지 않았는지 참새가 와서 먹는다.

 

 

 

 

 

 

12마리.....

 

 

 

29일 서울지방 최저기온이 영하 10.5지만 어제(28일)도 추운 날씨였기에 감이 얼어서 참새가 먹지 못한다.

아내는 참새가 굶겠다며 시리얼을 잘게 쪼개서 담은 그릇을 발코니 난간에 매달아 두었다.

'일상_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깨 칼국수와 칼국수 꼬랭이/20181230  (2) 2018.12.30
작은방 책상정리/20181230  (0) 2018.12.30
까치밥/20181228  (2) 2018.12.30
우리집 라이언/20181228  (0) 2018.12.29
들깨 수제비/20181228  (0) 2018.12.29
동거 화분/20181224  (0) 2018.12.29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8.12.31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별일 없으시죠?
    그사이 지방을 오가며 생활하시느라 힘드셨겠습니다!
    일년동안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그래도 꾸준히 블로그 정비는 하신 것 같습니다!
    천천히 둘러보고 가겠습니다! ^^

    올해의 남은 시간도 알차고 보람있게 보내시고요,
    명년에도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하시는 일도 크게 성공을 거두시고요,
    좋아하시는 천체사진도 많이 담아 보여주실 것을 부탁드리겠습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하헌국 2019.01.15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갑자기 시간 여유가 많다고 게으름도 피우고, 엉뚱한 일에 매달리다 보니 댓글이 늦었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멋진 한 해가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