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항/20180710

 

지금까지는 포항에 갈 때마다 시외버스터미널 부근에서 숙박을 하였었다.

내일부터 일 할 영일만신항까지는 거리도 머니 영일만신항 부근에서 숙소를 찾아보기로 하였다.

구룡포항과 포항 송도부두에서 일을 마치고 영일만신항 부근을 둘러보았지만 숙소와 식당이 마땅치 않다.

결국 포항 시내로 되돌아와서 영일대해변에 숙소를 정하게 되었다. 

 

 

포항 영일만신항

 

 

 포항 영일대해변

 

 

 

 

 

 

저녁밥을 먹고 숙소를 들어가는 길에 음악회가 열리기에 잠깐 걸음을 멈추고....

 

 

 

 

 

  숙소에서 해변이 멀지 않아서 이른 아침에 영일대 부근 해변을 산책하였다./20180711

 

 

 

 

 

 

 

 

 

 

 

 

 

 

 

 

 

 

 

 

 

 

 

 

 

 

 

 

 

 

 

 

  포항 영일만신항

 

 

 

 

 

 

 

 

 

 

 

 

 

 

 

 

 

 

 

 

 

 

 

부근 식당에서 점심밥을 먹고 일을 시작하려는데 동해안지방에서 같이 일하던 분에게서 전화가 왔다.

인근 한동대학에 교육을 받으러 왔다가 부근에서 일한다는 소식을 듣고 전화를 했다고 한다.

위치를 확인해 보니 100m 이내의 거리에서 점심을 먹고 있다.

반가운 마음에 찾아갔으교육시간에 쫒겨서 커피 한 잔 사고는 바로 자리를 뜬다.

하는 일이 잘 이루어지고 건강하기를 기원한다.

 

 

[전에는]

20180626.....  http://hhk2001.tistory.com/5686

20180320.....  http://hhk2001.tistory.com/5629

20070828.....  http://hhk2001.tistory.com/3571     http://hhk2001.tistory.com/3570     http://hhk2001.tistory.com/3569

20070718.....  http://hhk2001.tistory.com/2994     http://hhk2001.tistory.com/2993     http://hhk2001.tistory.com/2992  

                     http://hhk2001.tistory.com/2991

20100326.....  http://hhk2001.tistory.com/169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853 | 포항영일만항
도움말 Daum 지도

'여기는요_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승포항/20180716  (0) 2018.08.07
옥포항/20180716  (0) 2018.08.05
포항항/201807110  (4) 2018.07.15
구룡포/20180710  (2) 2018.07.15
구룡포항/20180709  (0) 2018.07.15
대전 성북동 집/20180701  (2) 2018.07.0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먹튀 검증 2018.07.29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2. 영도나그네 2018.08.09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계속해서 동해안 쪽에서
    일을 하시는 군요..
    이렇게 일도하고 관광도 할수 있는
    일석이조의 보람과 즐거움을 느낄것
    같습니다..
    계속되는 무더위에 건강 조심 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8.08.20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무더위에 캄퓨터를 잡을 엄두를 못내다 보니 포스팅이 한달 정도 밀렸습니다.
      이제 시간 나는대로 밀린 숙제를 해야지요.
      동해안 이후 옥포. 장승포. 고현. 통영. 심천포. 여수. 굉양. 나로도. 녹동. 거문도를 다녀 욌습니다.
      무더위를 실감하면서요.
      이번주는 부산 신항이구요.
      같은 부산에서 숨쉬게 된 셈이네요.
      님의 세력권이니 든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