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분에 심은 3년차 강낭콩농사/20170723

 

2015년(1년차) 봄에 손자가 초등학교 4학년 1학기 '강낭콩의 한살이'라는 과학관찰 시간에 학교에서 싹틔워서 키우며 관찰했었다.

관찰학습이 끝나고 꽃이 피기시작 할 무렵 강낭콩 한 포기가 있는 화분을 집에 가져와서 계속 키웠었다.

그해(1년차) 수확량은 확실치는 않지만 60알 정도로 기억된다.

 

2016년도(2년차)에는 세 알을 심었는데 두 알이 발아해서  수확량은 47알이었다.

42알은 올 봄에 밥을 해 먹고 다섯 알을 씨앗으로 남겨 두었었다.

 

 

2016년산 강남콩(47알)/20170308

 

 

  2016년산 씨앗 다섯 알을 화분 세 개에 나누어 심었다./20170405(식목일)

 

 

 

다섯 알 중에서 큰 화분에 두 알, 작은 화분에 각각 한 알씩 모두 네 알이 발아하였다./20170427

 

 

 

20170508

 

 

 

강낭콩 꽃이 피었다./20170522

 

 

 

콩꼬투리가 생겨났다./20170529

 

 

 

20170603

 

 

 

20170613

 

 

 

강낭콩 꼬투리가 누렇게 익은 것이 있다./ 20170627

 

 

 

첫 번째 수확(50알)/20170627

 

 

 

첫 번째 수확한 콩 중에서 28알로 밥을 지었다./20170628

 

 

 

두 번째 수확(64알)/20170702

 

 

 

20170706

 

 

 

세 번째 수확(18알)/20170713

 

 

 

네 번째(마지막)로 여섯 알을 수확하였다.

이제는 콩꼬투리나 콩 꽃이 남아있지 않아서 콩 줄기를 뽑아내고 2017년도 강낭콩농사를 마무리하였다./20170723

 

 

 

접시에 담긴 강낭콩 중에서 7~9시 방향의 색이 옅은 6알이 마지막으로 수확한 것이다.

이 중 한 알은 쭉정이이기는 하지만 수확량에 포함시켰다.

수확할 때마다 달력에 기록한 자료를 바탕으로 일 년 동안의 강낭콩농사를 결산하였다.

혹시나 착오가 있을까 해서 두어 번을 강낭콩을 다시 세기도 하고 계산기도 동원하였다.

 

 

 

헷갈릴 것이 없을 것 같은데 중간에 밥을 해 먹는 바람에 딸까지 나서서 결산을 도왔다.

 

 

 

2017년도(3년차) 총 수확량은 네 포기에서 138알을 수확하였다./20170723

 

 

  강낭콩 줄기를 걷어낸 화분 중에서 큰 화분에는 작년 가을에 강화도 소루지에서 얻어 온 화초고추 화분에서 채취한 씨앗을 심었다.

작은 화분 한 곳에서국화가 저절로 돋아났고, 다른 화분에는 방울토마토를 옮겨 심었다.

올해의 강낭콩농사는 매일 아침마다 물을 주고 보살핀 아내의 노력으로 이루어진 셈이다.

아내는 내년에도, 그 이후로도 2015년도에 손자가 관찰학습을 마치고 학교에서 가지고 온 강낭콩의 후손을 기르고 싶다고 한다. 

 

 

[전에는]

2016년도 강낭콩농사/20170310.....  http://hhk2001.tistory.com/5310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