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창덕궁 봄꽃구경(1)/20170404

 

  봄이 한창인데 지난 주말부터 다른 일정이 있었고, 일기예보에 내일과 모레는 비가 온다고 한다. 이러다가 이른 봄에 피는 꽃구경 할 시기를 놓치지 않을까 해서 미세먼지가 좀 낀다고는 하지만 길을 나섰다. 아내와 동행하고 싶었지만 다른 사정이 있어서 혼자서 카메라와 알사탕과 커피를 챙긴 배낭을 메고 집을 나섰다. 아직은 들판 보다는 고궁이 좋겠기에 전철 타기 위해서 가다보니 개나리꽃이 활짝 피었다. 직장에 다닐 때의 이맘때쯤이면 이곳 개나리와 영등포KT 화단의 명자나무 꽃을 블로그에 포스팅(http://hhk2001.tistory.com/181)하기도 했었다. 배낭에서 카메라를 꺼내서 개나리꽃을 촬영하려고 하니 전지를 집에 두고 왔다. 어제 충전기에 꽂아놓은 상태로 왔으니 그냥 전철을 탔다면 카메라는 사용하지도 못할 뻔했다.    

 

 

  오늘이 화요일이라 경복궁과 종묘는 열지 않으므로 창덕궁에 갔다. 지난겨울(1월 20일)에 눈 구경 왔었으니 다녀 간지 오래되지 않아서 건물보다는 꽃구경 위주로 둘러보기로 하였다.

 

 

 

홰나무(회화나무)도 잎이 돋아날 준비를 하나보다.

 

 

 

미선나무는 꽃이 절정기를 넘어서 지고 있는 나무가 많다.

 

 

 

  금천교를 건너서 진선문과 숙장문을 지나서 낙선재 쪽으로 향하였다. 이번에는 후원을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후원 출발지(성정각 부근)의 홍매화를 보기 위해서 온 셈이다.    

 

 

 

 

 

 

 

 

 

 

 

  왼쪽(성정각)의 성정매와 오른쪽(승화루)의 만첩홍매가 한눈에 들어온다. 자료를 찾아보니 수령이400여년이 넘었다고 한다. 매화와 더불어 진달래꽃도 만개하여 기념사진을 찍는 사람들로 붐빈다.

 

 

 

승화루와 삼삼와 앞에 있는 만첩홍매

 

 

 

 

 

 

 

 

 

 

 

 

 

 

 

 

 

 

 

 

 

 

 

 

  만첩홍매와 성정매 구경을 마치고 낙선재로 향하였다.

 

 

 

 

 

 

한복을 차려입은 관광객도 꽃만큼이나 화사하다.

 

 

 

 

 

 

 

 

 

 

 

 

 

 

 

매화

 

 

 

 

 

 

 

 

 

 

 

 

 

 

 

 

 

 

 

 

 

 

 

 

 

 

 

 

  낙선재 관람을 마치고 세 시간 만에 다시 창경궁으로 가는 길에 승화루와 삼삼와 앞에 있는 만첩홍매와 다시 만났다. 

 

 

 

 

 

 

 

 

 

 

 

 

 

 

 

 

■0404 (창덕궁+창경궁 봄꽃 : 혼자서 : 전철) -우장산역-전철5-전철3-안국역-창덕궁-창경궁-창덕궁-안국역-전철3-전철5-우장산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와룡동 2-71 | 창덕궁 성정각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