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와 금잔화/20160210

 

  앞 발코니에 있는 국화가 1월 초순까지도 생생하게 피어있었는데 하나 둘 시들기 시작하더니 이제 꽃은 모두 시들고 잎새 만 푸른 기운이 조금 남아있다. 발코니에 두면 얼어 죽는다고 방에 들여 놓자는 의견은 아내가 일축했다.  발코니에 들락거리며 스치면 꽃잎이 우수수 떨어진다. 깔끔한 아내의 잎장에서는 진작 없애버리고 싶어하지만 내가 고집을 부려 그냥 두었다. 떨어진 꽃잎이 지저분하다고 치우려는 것도 말렸다. 문득 화려하게 피었을 때만 꽃이 아니다는 생각이 든다.

 

 

 

 

 

 

 

 

  뒤 발코니에 있는 금잔화가 지난 2월 3일 꽃이 피기 시작하였다. 얼어 죽지 않을까 해서 초겨울에 몇 번 거실에 들여 놓자고 했지만 눈 속에서도 살아 있다며 아내가 일축했다. 하루에도 몇 번은 뒤 발코니를 나가지만 금잔화가 자라고 있다는 것은 한동안 잊고 지냈다. 뒤 발코니에 나가야하는 목적 이외에는 곁눈질은 않았다는 증거다. 옛날 인류가 사냥으로 살던 시절의 남자는 오로지 사냥감을 쫒아 가는데 신경을 섰지만, 여자는 남자가 사냥에 실패해도 먹고 살기 위해서 채집을 하려고 두리번거렸다던데 그 기질이 지금도 남아 있다는 증거인지도 모르겠다. 아내가 금잔화가 피었다고 알려주지 않았다면 아직도 모르고 지닐지 모를 일이다.    

 

 

 

 

 

 

 

 

 

[전에는]

20151220.....  http://hhk2001.tistory.com/4927

20150610.....  http://hhk2001.tistory.com/4821

20150208.....  http://hhk2001.tistory.com/4657

20141129.....  http://hhk2001.tistory.com/4596

 

 

   

'일상_201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구꽃/20160401  (4) 2016.04.07
서울 수명산의 까치집/20160324  (2) 2016.03.25
초등학교 선거운동/20160307  (2) 2016.03.24
장담그기/20160218  (0) 2016.02.28
국화와 금잔화/20160210  (2) 2016.02.10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20160101  (0) 2016.01.01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6.02.10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드는 꽃이 있는가 하면 새롭게 꽃을 피우는 식물도 있었군요!
    어느 것도 영원한 게 없습니다만, 그래도 매년 이렇게 꽃을 피우는 식물들을 보면
    생명체야 말로 진정한 영원의 승리자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답니다!
    금잔화의 자태가 집안을 더욱 더 화려하고 아름답게 장식해주기를 기대해봅니다! ^^

    설연휴는 즐겁게 보내셨고요?
    이제 날이 풀리면서 차츰 겨울도 물러갈테니
    멋진 여행계획 세우셔서 새봄을 즐겁게 보내시길 빌겠습니다! ^^
    연휴의 남은 시간도 따뜻하고 편안하게 보내시고요,
    힘찬 목요일 맞으시길 바라겠습니다! ^^

    • 하헌국 2016.02.13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금잔화는 우리집에서 여섯번째 겨울을 났습니다.
      매 년 씨앗을 받아서 이어왔는데 한 2년은 꽃을 피우네요.
      겨울에 꼭 따뜻한 실내에 들여 놓아야 하는지
      겉 창이 있는 발코니에 들여놓는 것이 좋은지는 모르겠네요.
      삭막한 겨울에는 움파 한줄기의 푸르름도 이게 어디여.... 하는데
      꽃을 피우니 더 바랄게 없군요.

      여행도 다니고 해야 하는데 쪼부라져 가는지, 아니면 시큰둥해져 가는지
      횟수도 줄고 거리도 가까운데 위주로 변하네요.
      눈구경도 못하고 겨울을 보내야 할 것 같기도 하네요.
      멋진 주말 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