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카메라 G1X mark2용 외부전원장치/20160112

 

    G1X mark2 카메라로 촬영하며 느끼는 것은 내가 사용하는 다른 카메라보다 훨씬 일찌감치 전지가 완전히 소모되는 것이다. 여행 중에는 전지를 충전하기 위해서 3~4시간 정도를 기다릴 여건이 되지 않으니 여행 초반에 대부분 G1X mark2의 사용이 중단된다. 물론 전용충전지(NB-12L)를 여럿 가지고 있다면 상관없겠지만 전용충전지의 가격도 만만치 않고 만드는 재미도 쏠쏠하니 외부전원장치를 만들기로 하였다. 먼저 전용전지(리튬이온전지)의 전압이 3.6V이므로 스마트폰용 보조밧데리를 이용하면 USB로 충전이 가능하니 별도의 충전기가 없어도 되고, 가지고 있는 보조밧데리(13,000mAh와 5,000mAh)를 활용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친구의 도움을 받아 다이오드와 저항을 이용하여 USB 출력전압(5V)을 강하시켜 G1X mark2  카메라에 연결하였다. 다이오드 1개당 대략 0.6V의 전압강하가 되는데 카메라 입력전압이 4.47V이면 전원이 차단되고, 4.03V 이면 충전지시 매세지가 나온다. 카메라 전용충전지(NB-12L)를 커플러에 연결하니 전압은 4.07V로 표시 되는데 카메라 스위치를 켜서 찍은 사진을 보는 기능은 정상 작동되지만 셔터를 부르면 충전지시 매세지가 나온다. 충전지시 매세지가 나오면 사진촬영을 할 수 없다. 이런 상태에서 전용충전지를 카메라에 넣으면 정상작동 된다. 혹시 전해콘덴서를 연결하면 정상 작동될까 해서 연결해 보았지만 마찬가지다. 스마트폰용  보조밧데리를 카메라 외부전원으로 직접 사용하기는 적합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 포기하였다. 그렇다고 여기서 중단 할 수는 없기에 다른 카메라에서 쓰는 12V 납축전지를 활용하기 위한 방법을 생각 보았다. 정전압다이오드(7805)를 이용하더라도 1V정도 전압강하가 필요하고 부품을 납땜하는 수고도 덜기 위해서 감압가변정전압 컨버터를 인터넷에서 구입하였다. 정전압다이오드를 이용하는 것보다 전압 조정이 자유롭고 크기도 작고 깔끔하다. 출력이 최대 3A인 모듈이 1천~2천원 정도로 저렴하다. 이런 종류의 모듈 중에는 승압용과 강압용과 승강압 겸용제품이 있는데 가격 차이는 크지 않지만 신뢰성이 어떨지 몰라서 겸용은 배제하였다. 모듈의 입력측은 내가 사용하는 12V 공용 콘넥터에 연결하고 출력측은 DC커플러(DR-100) 전용 플러그를 달았다. 카메라 전지 삽입구에 사용전압이 4V로 표시되어 있기에  감압가변정전압 컨버터의 전압은 3.96V로 조정하였다.

 

 

 

 

 

 

 

  캐논카메라 G1X mark2용 전용충전지(NB-12L) 대신에 외부전원장치를 카메라에 연결해주는 부품인 커플러(DR-100)를 구입하기 위해서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직구대행 업체가 검색된다. 그래서 가격도 저렴하고 착오가 생기거나 불량품이 오더라도 부담이 적은 이번 기회에 해외직구를 해 보기로 하였다. 가격은 직구대행의 절반이하이나 배달은 무작정 기다렸다. 중간에 뭔 착오가 생겼는지 결재가 완료되었는데 다시 주문하라는 매일을 받았으나 다음날 주문품이 배달되었다. 

 

 

[관련내용]

승압DC-DC 컨버터를 이용해서 5V 보조밧데리로 캐논 6D 전용밧데리 충전/20150609 

캐논카메라 6D용 외부전원장치/20150425

캐논카메라 400D용 외부전원장치/2007061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6.01.17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운 전문용어가 많아
    무슨 말인지 잘 알지 못하겠습니다만,
    아무튼 정말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지금은 고인이 되셨지만,
    둘째형님이 예전에 라디오 기술자셨는데
    그러다보니 집안에 저항 콘덴서 바리콘 같은
    라디오 부품들이 하나 가득 쌓여있었답니다!
    저에겐 그저 장난감에 불과했지만 말입니다. ^^

    지금 생각해보면, 그 때 진공관식 오디오를 하나
    그럴듯하게 만들어 놓으셨더라면
    지금껏 멋진 클래식음악을 듣고 있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해본답니다! ^^
    벌써 반세기가 가까워지긴 합니다만...! -_-;;

    예전에는 DSLR카메라의 전원공급장치를 만드시더니
    이번에는 컴팩트카메라의 배터리를 만드셨군요!
    평생 배터리 걱정은 안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
    요긴하게 사용하시기를 빌겠습니다!
    따뜻하고 편안한 저녁 맞으시고요!

    • 하헌국 2016.01.19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공관 오디오가 이렇게 뜰 줄 아셨다면 진작 만드셨겠지요.
      저는 LP판이 상태는 별로인 것이 대부분이지만 한 박스쯤 가지고 있습니다.
      텐테이블도 버리지 못하고 가지고 있는데 20여년 사용치 않아서인지
      고무로 된 부분은 삭아서 사용이 불가능하더군요.

      전용전지를 사면 되지만 가격도 만만치 않고 용량도 적어서
      카메라에 줄이 달리고 묵직한 납축전지를 메고 다니는 불편은 있지만
      전지가 완전히 소모되어서 촬영을 못하는 문제는 해결한 셈입니다.
      DSLR이야 별사진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어서 만든 것이긴 합니다.
      컴팩트도 납축전지가 있으니 만들어 본 것이구요.
      전용전지가 리튬이온전지다 보니 다른 전지처럼 직렬이나 병렬로 연결하기가 꽤 까다롭다고 하더군요.
      과충전, 과방전, 충격방지 이외에 직렬연결시에는 각 전지간의 전압차이도 문제가 된다네요.
      가격도 싼편은 아니구요.
      물론 완제품을 사서 쓰면 그만이기는 하지만 이런저런 궁리와 시도를 해 보는 맛은 없지요.
      현재는 무겁더라도 충전도 쉽고 관리가 간편한 납축전지를 쓰고 있습니다만
      항공기 이용이 가능하고 무게를 월등히 줄일수 있는 리튬이온전지로 바꾸는 것이 다음 과제입니다.
      친구 중에 전문가가 있어서 자문 받으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2. 영도나그네 2016.01.18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역시 헌국님은 공학도 답게 무엇이든 집에서 이런 작업을 해볼수 있다는 것이 그져 신기하기만 하답니다..
    전기에 대해 분외한인 우리들은 어떤 원리로 이렇게 충전기가 작동 되는지 알수도 없구요..
    그냥 정해진 충전기를 코드에 꼽고 하는일 밖에 할수가 없답니다....ㅎㅎㅎ
    정말 다시한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오늘도 건강하고 즐거운 저녁시간 잘 보내시기 바라면서...

    • 하헌국 2016.01.19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학교 때부터 재미로 시작했는데 지금도 이런거 만지작 거리는 것이 재미있네요.
      대단한 이론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이런게 있으면 좋겠다는 아이디어가 중요한 것 같더군요.
      인터넷에서 찾으면 내가 필요로하는 것은 회로도든 KIT든 완제품이든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제가 생각해내는 아이디어라야 이미 남들이 생각해내서 만들어 파는 정도지요.
      이제는 모든 과정을 만드는 것 보다는 반제품을 구입해서 완성하는 손쉬운 방법으로 해결하는 편이지요.
      힘들이지 않고 원하는 기능이 있는 것을 만들 수 있고 재미도 있습니다.
      가장 고심을 하는 부분이 케이스인 것은 저도 의외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만든 것의 케이스는 대형 커터칼날 케이스였습니다.
      만드는 재미를 포기하면 물론 완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더욱 간편하고 기능성이나 모양이 좋기는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