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자갈치시장과 영도대교 그리고 장산/20151009

 

  이번 주 초부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에 출장을 나왔는데 한글날 휴일이자 3일간 연휴가 시작되는 날이다. 휴일이지만 집에 다녀오기는 너무 먼 거리이고 3일 간 쉴 것까지야 있겠냐는 생각에 하루는 근무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10월 10일에 막을 내리는 부산국제영화제 때문에 해운대해수욕장 부근에서 머무는 것이 여의치 않아서 범천동으로 숙소를 옮겼다. 밤에 범일역에서 부산 전철 1호선을 이용하여 축제가 열리고 있는 자갈치시장에 갔다. 군 시절에 혼자 외출 나와서 붕장어(아나고)회에 소주 반병 시켜놓고 부둣가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마시던 처량한 모습도 잠시 회상해 보고 싶었으나 옛 모습은 기억이 아련하여 알 수가 없다. 영도다리의 야경도 보고 인파로 혼잡한 자갈치시장을 거쳐 충무동 새벽시장까지 걸었다. 원래 계획대로라면 내일 남항대교를 건너 영도수리조선단지를 거쳐 영도대교까지 걸을 계획도 있고 밤도 깊어서 자갈치역까지 걸어와서 전철을 이용하여 숙소로 되돌아 왔다. 숙소를 범일역 가까이 잡으니 교통이 편리해서 시내 구경하기도 좋다.

  

 

 

 

 

 

영도다리

 

 

 

 

 

 

 

 

 

 

 

물 건너로 보이는 영도

 

 

 

 

 

 

 

 

 

 

 

영도수리조선단지와 멀리 남항대교도 보인다.

 

 

 

 

 

 

 

용두산공원의 부산타워.....

 

 

 

자갈치시장축제 인파로 북적북적.....

 

 

 

 

 

 

 

 

 

 

 

자갈치역에서.....

 

 

 

 

 

 

  부산 해운대 부근에서 일하는 동안 항상 가까이 보인 장산. 40년 전 부산에서 군 생활하며 가장 힘들었던 유격훈련을 받던 곳이다. 운동에 약한 체질에 특별한 체험이어서인지 아직까지도 몇 가지는 기억 속에 남아있어서인지 내게 장산은 특별하게 느껴진다. 일하는 동안 점심에 감자국이 나왔다. 감자국이 특별해서가 아니라 군 생활 중에 감자국은 항상 껍질을 까지 않고 끓여 주었는데 유격훈련장에서는 껍질을 깐 감자국을 끓여 주었던(훈련병이 깠음) 기억이 떠올랐다. 휴일에 해운대 지역을 벗어나 있으면서도 혹시 장산이 보이지는 않나 해서 지나가는 사람에게 '저 산이 장산이냐?'고 물어 보기도 하였다.

 

 

 

 

 

 

 

 

 

1009 (영도대교+자갈치시장 : 야간) -범일역-부산전철1-남포역-남포동건어물도매시장-영도대교-자갈치시장-충무동해안시장-충무동새벽시장-자갈치역-부산1-범일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중구 남포동 | 자갈치시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SLAND1969 2015.10.21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몇년전에 자갈치 시장에 갔다가 어마어마한 인파에 죽다 살아났습니다.
    사실은 제가 손님을 조금 몰고 다니거든요 ㅎㅎㅎ
    각종 먹거리와 볼거리들이 시장안에 가득했던 기억이 납니다.
    부산은 당최 어디가 어딘지 몇번을 가도 머릿속에 정리가 안되는 곳이기도 하구요.

    복잡스런 길도 적응이 안되고....
    그래도 바다 풍경은 정말 멋진 곳인것 같습니다.

    정말 맘편하게 몇일 부산을 누비고 싶네요 ㅎㅎㅎ

    • 하헌국 2015.10.23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침 자갈치시장 축제기간이라서 무척 혼잡했습니다.
      규모도 엄청하구요.
      카메라를 들이대기도 부담스러워서 인파에 밀리는 대로 흘러서 지나갔습니다.
      놀러간 것이 아니라 카메라도 작은걸 가지고 갔더니 야간에는 맥을 못쓰는데다 손에 익지도 않아서요.
      한참 인파에 휩쓸려 가다가 2층 올라가는 계단이 있기에 몇 장 찍을 수 있었습니다.
      혼자 돌아다니니 내 맘대로 가고 싶은데 갈 수 있는 장점도 있네요.

      요즈음 미세먼지가 대단한데 외근을 하실 때 신경 쓰이시겠네요.
      건강하시구요.

  2. 영도나그네 2015.10.22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처럼 부산에서의 3일간을 헌국님 혼자서 거리를 배회 한것 같아 정말 죄송한
    마음이 앞선답니다..
    그래도 옛 군생활을 하던 추억도 생각하는 시간이 된것도 같고,..
    언제나 부산사랑에 감사드리면서 오늘도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5.10.23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이 부산 사신다는(아는 분이 있다는) 것 만으로도 큰 위안이 되었습니다.
      님의 세력권에서 놀았네요.
      지리를 잘 알지는 못해도 수송병과로 군복무를 했으니 어디가 어딘지는 몰라도 지명들이 낯설지는 않거든요.
      다음날은 초량이바구길과 영도다리 열리는 모습을 보았구요.
      그 다음날은 태종대와 영도수리조선단지를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2주일 동안 해운대해수욕장도 돌아다니고 장산은 일하는 내내 시야에 들어와서 좋았습니다.
      여행 코스는 님의 블로그에서 모두 찾았구요.
      만나 뵈었으면 더욱 좋았겠지만 휴일에는 등산을 하실텐데 하고 생각했습니다.
      더구나 이번에는 3일 연휴였잖아요?

      부산에서 올라와서 곧바로 영흥도로 출장 나왔더니 블로그 포스팅을 제 때 못하고 있네요.
      요즈음 미세먼지로 부연하네요.
      건강하시구요.

  3. 달빛 2015.10.23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지에 가셔서도 카메라를 손에서 놓치않으시는군요!
    진정한 사진애호가십니다! ^^
    그나저나 어두운 밤이었을텐데 흔들리지않게 잘 담으셨네요!
    역시나 전문가 다우십니다!
    덕분에 부산의 아름다운 야경 구경 잘했습니다!

    객지에서 생활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시겠습니다!
    식사도 그렇고 잠자리도 그렇고 여러모로 불편함이 많으실텐데
    그래도 그렇게라도 부산에 한 번 살아보셨다고 생각하시고
    기꺼이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
    건강 잘 챙기시고요, 업무도 큰 성과 이룩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행복한 주말 맞으시기 바랍니다!

    • 하헌국 2015.10.24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산에서는 지난 주에 올라왔는데 이어서 영흥도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영흥도야 집에서 멀지 않으니 주말에는 집에 왔다가 다음 한 주를 더 있어야 합니다.
      부산에서 이 주일을 지냈으니 군 제대 후 가장 오래 머문 셈이네요.
      혼자서 다니니 일행을 고려할 필요가 없어서 그야말로 내 맘대로의 여행이였습니다.
      아마 일행이 있었다면 멀리 부산까지 갔으니 유명한 곳을 돌아 보았겠지요.
      40년 전 추억과 부산의 옛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여행 코스를 잡았습니다.

      저야 전문가라고 하기에는 아직 멀었고 바라지도 않구요.
      삼각대 없이 찍으려니 난간, 전주 등 고정되어 있는 곳에 의지하는 수 밖에요.
      무겁고 등치가 커서 똑딱이를 휴대했더니 사진도 차이가 나네요.
      밧데리 수명이 잛은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일주일내내 뿌였더니 새벽비에 모두 씻겨 갔는지 날씨 좋네요.
      주말 잘 보내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