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봉평메밀꽃축제/20150909

 

  청옥산을 출발하여 중간에 아침 식사를 하고 미탄에서 봉평으로 떠나며 시간을 보니 평소 집에 있을 때라면 이제야 일어날 시간이다.  오늘은 별을 보러 온 길이니 낮에 구경하는 것은 덤인 셈이다. 봉평까지 가는 길에 금당계곡을 통과하면 풍경은 좋겠지만 엊저녁을 꼬박 새우며 별을 보았더니 졸리기도 하고 피곤하다.  도로가 좋은 국도를 이용하여 가다가 공터에 차를 세우고 늘어지게 한숨 자기도 하였다. 봉평에 도착하니 평일인데도 메밀꽃축제 기간이라 관광객이 많다. 오랜만에 메밀꽃축제를 보러 온 셈이다. 동네를 한바퀴 돌며 꽃구경을 하고나서 가산 이효석문학관에 들렸다. 시간적인 여유가 많아서 느긎하게 둘러 볼 수 있었다. 관람하던 중간에 해설하시는 분의 설명도 들었다. 이효석에 대해서 좀더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는 기회였다. 

 

 

백일홍.....

 

 

 

 

 

 

 

 

 

 

 

 

 

 

 

 

 

 

 

 

 

 

 

 

 

 

 

 

 

이효석문학관

 

 

 

 

 

 

봉평.....

 

 

 

 

 

 

 

 

 

 

 

 

 

 

 

 

 

 

 

 

 

 

 

 

 

 

 

  그 시절 피아노,축음기, 커피, 빵, 치즈,우유를 좋아 했다던데..... 수년 전에 이효석 생가 마루에 방명록이 있던시절에 누군가 815 콜라를 마시고 난 빈캔을 옛 물건 위에 놓고 갔나보다. 이를 본 소년이 이효석이 815 콜라 마셨나?? 하며 고개를 갸웃하던 생각이 잠깐 스쳐 혼자 웃었다. 

 

 

 

 

 

 

 

 

 

 

 

 

 

 

 

 

 

 

 

 

 

 

 

 

 

 

 

 

  메밀꽃 축제장에서 이효석 생가로 가는 길에서 본 한적한 풍경이다. 내가 처음 봉평 이효석 생가를 방문 했던 수십 년 전만 해도 이 부근이 모두 한적한 풍경이었다. 장터에서 지금의 이효석학관을 지나는 냇가 길은 구불구불한 시골길이었다. 뱀이 지나가 움찔 놀라기도 하고 길가 밭에서 무를 뽑던 일꾼들의 모습이 생각난다. 관광객으로 북적이던 축제장과는 완전히 딴 세상에 들어온 듯한 한적함에 끌려 집 앞까지 들어가 보았다.

 

 

 

 

 

 

 

 

 

 

 

 

 

 

 

 

 

 

 

  이효석 생가는 함석지붕이 기와로 지붕으로  바꾸면서 이건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당시 너무 실망스러워서 집주인에게 물어 보았더니 이효석의 품격에 맞추려고 고치지 않았겠냐고 하였다. 집 앞에 있던 엄나무 고목도 자취 없이 사라졌다. 이 집에서 이효석이 태어나지 않았다면 오늘처럼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봉평이 될 수 있었을까? 지금도 봉평을 먹여 살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전에는]

20111003.....  http://hhk2001.tistory.com/536

20081119.....  http://hhk2001.tistory.com/2586

20040911.....  http://hhk2001.tistory.com/2931

20030906.....  http://hhk2001.tistory.com/337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 이효석문학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추천 2015.09.28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고 싶은 게시물을
    자유롭게 올릴 수 있는 브로딩커뮤니케이션즈라는
    사이트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네이버 검색에 브로딩을 치면
    브로딩 커뮤니케이션즈라는
    사이트가 나옵니다!
    필요한 것 알리고 싶은 것도 뭐든지 올리시면 됩니다

  2. ISLAND1969 2015.10.01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겨울날 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멋지고 인상좋고 맘씨좋은 어르신도 그때 처음으로 뵜었구요.
    문학관을 구경하고 원주 넘어가는 길도 환상적이었는데....

    정작 메밀꽃필무렵에는 그곳에 가보질 못해서 조금 아쉽네요.
    문학적으로 깊이는 없기에 그저 대단하신 분이구나 라는 생각만 갖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 하헌국 2015.10.02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대부분 지나치다가 별보고 집으로 오는 길이 시간이나 보내려고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관광지가 세월이 지나면 초심을 잃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관광객이 많이오니 장사가 잘 되서 땅값이 올라가니 건물 임대료 등의 비용이 증가하니 물건이나 음식값이 비싸지기도 하겠지만요.
      어제 9시 뉴스에 진주남강유등축제?에 입장료가 10,000원 이라고 하던데 저는 좋은 인상으로 남지 않더군요.
      메밀꽃축제장도 잘 가꾼 메밀밭에 포토죤 만들어 놓고 입장료(2,000원)를 받드라구요.
      저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많이 들어가드라구요.
      이건 아닌데라는 소리가 심심치 않게 들리더라구요.

      메밀꽃이 좋기로는 학원농장이 낫지 않을까합니다.
      님이야 거리도 가깝잖아요?
      추석은 잘 쇠셨겠지요?
      붕어섬이 말이 아니가 보던데 비가 흠뻑 와 주어야 할텐데 찔끔했네요.
      덕분에 오늘은 하늘이 쨍합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