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글박물관(소설 속 한글 특별기획전/쓰고, 고쳐 쓰고, 다시 쓰다)/20150903

 

  한 시간 정도 디지털 시대의 한글 관련 인터뷰를 마치고 특별전시실에서 열리는 소설 속 한글(쓰고, 고쳐 쓰고, 다시 쓰다) 전시장을 둘러보았다. 이 전시회가 끝나면 이어서 디지털 시대의 한글 관련 전시회가 열릴 장소이기도 하고, 전시회의 성격을 짐작하는데 도움도 될 것 같았다. 디지털 시대의 한글과 마찬가지로 소설 속 한글에 연관된 전시품이 얼마나 될까? 하는 생각은 전시장을 차근히 둘러보고서야 의문이 가셨다. 다양하고 광범위한 전시품을 보니 디지털 시대의 한글도 훌륭한 전시회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소설가 배상민님이 소설을 쓰고 있는 책상

 

 

 

 

 

 

 

김훈

 

 

 

 

 

 

 

 

 

 

 

 

 

 

 

 

 

 

 

 

 

 

 

 

 

 

 

 

 

 

 

 

 

 

 

 

 

 

 

 

 

 

 

 

 

 

 

 

 

 

 

 

 

 

 

 

 

 

 

 

 

 

 

 

 

 

 

 

 

 

 

 

 

 

 

 

 

 

 

 

한 권의 책을 만들기까지

 

 

 

 

번역.....

 

 

 

 

 

 

 

 

 

 

 

 

 

 

 

 

 

 

 

 

 

 

 

 

 

 

 

 

 

 

 

 

 

 

 

 

 

 

 

 

 

소설을 쓰는데도 '시작이 반이다'가 통하나 보다. 혼자 읽었을 때에는 무슨 뜻인가? 했는데 해설하시는 분의 설명을 들으니 이해가 된다. 전시실 입구에 해설에 대한 안내문은 전시장 둘러보고 나갈 때에서야 눈에 띄었다.

 

 

 

 

 

 

 

 

 

 

 

 

 

 

 

 

책 높이가 기발하다!

 

 

 

 

 

 

 

 

 

 

 

환영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