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부왕동암문-정릉탐방지원센터)/20150317

 

  부왕동암문을 지나 나월봉과 나한봉은 능선길이 아닌 산허리를 질러 가는 길을 이용하였다. 여기까지 오는 동안에 반대편에서 오는 등산객을 만날 때마다 무의식적으로 길의 상태를 물어보곤 하였다. 앞길이 험하다 해고 지금까지 올라 온 길 보다야 덜하겠지 하는 생각도 들고, 다음에 이 길을 다시 올 기회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나이들며 운동삼아 하려는 등산인데 내게는 무리한 코스라는 생각이다.

 

 

 

 

 

 

 

 

 

 

 

 

 

 

 

 

 

 

 

 

 

 

 

 

  아침부터 흐린날씨가 계속되더니만 백운대에 구름이 걸쳐있다.

 

 

 

 

   방금 올라온 의상봉은 용출봉에 가려서 보이지 않지만 용출봉-용혈봉 능선

 

 

 

  족두리봉에서 향로봉-비봉-사모바위-승가봉 능선

 

 

 

 

청수동암문

 

 

 

 

 

 

 

 

 

 

 

  청수동암문에서 대남문까지는 문수봉을 오르지 않고 산허리길을 이용하였다. 길은 아직 잔설이 남아 있고 질퍽하다.

 

 

 

 

 

 

 

 

대남문

 

 

 

 

 

 

 

 

 

 

 

 

 

 

 

 

 

 

 

 

 

 

 

 

대성문, 대남문에서 대성문까지의 길도 북쪽사면이라 질퍽하다.

 

 

 

 

 

 

 

 

 

 

 

  대성문에서 출발하려니 갑자기 빗방울이 떨어진다. 일회용 우비를 가져 오기는 했지만 마음이 급하다. 형제봉 능선길을 이용하여 평창동으로 하산하려던 계획을 접고 가장 빠른 길인 정릉탐방센터로 하산하였다. 큰 비는 아니지만 바싹 마른 낙엽에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가 유난히 크게 들린다. 대남문 부근에서는 그런대로 많은 등산객이 보였는데 다 어디로 갔는지 조용하다. 대성문에서 부터는 몇 십m 앞서서 하산하는 젊은이를 뒤따라서 바쁘게 하산하였다.

 

 

 

 

 

 

 

 

  정릉유원지 부근인듯한데 초행길이라 예전의 행락객으로 북적이던 모습을 상상해 보았다. 이제는 계곡에 들어 갈 수 없나 보다.

 

 

 

 

 

0317(북한산 : 전철 : 혼자서) -우장산역-전철5-전철2-전철6-연신내역-버스-북한산성입구-의상봉-가사당암문-용출봉-용혈봉-부암동암문-나월봉-나한봉 뒤-청수동암문-문수봉 뒤-대남문-대성문-영취사-정릉탐방지원센터-버스-길음역-전철4-전철장산역-

 

 

[전에는]

20150212.....  http://hhk2001.tistory.com/4667     http://hhk2001.tistory.com/4668     http://hhk2001.tistory.com/4669

20150130.....  http://hhk2001.tistory.com/4649     http://hhk2001.tistory.com/4650

20110303.....  http://hhk2001.tistory.com/929      http://hhk2001.tistory.com/928      http://hhk2001.tistory.com/927 

                    http://hhk2001.tistory.com/926      http://hhk2001.tistory.com/925      http://hhk2001.tistory.com/92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4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5.03.23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헌국님이 등산에 재미를 좀 부친것 같습니다..
    차츰 따스한 날씨가 돌아오는 이때는 등산만큼 좋은 운동도 없을 것 같구요,,
    앞으로도 좋은 산행 계속 되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15.03.23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젊어서 등산을 좋아했던 때문인지 그리 낯설지는 않네요.
      예전에는 몰랐던 쌍지팡이를 짚으니 제가 염려했던 엉치가 부실한 것이 상당히 커버 되는 듯합니다.
      다만 운동에 소질이 없어서 아무 운동도 하지 않던 처지라 시작한 등산인데,
      가끔 가는 것은 몰라도 북한산은 아무래도 제게는 좀 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도 집에서 가까운 산이라 몇 번 가 기는 했는데,
      안전하고 쉽게 오를 수 있는 산을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