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북한산성탐방지원센터-용출봉)/20150317

 

  겨울이 성큼 물러 갔는지 요즈음은 제법 따스하다. 오랜만에 집에서가까운 북한산에 다녀 오기로 하였다. 골짜기 보다는 시야가 확트인 능선길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아직 나뭇잎이 돋아나지 않았으니 좋은 기회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거기에 지난번 다녀온 길과 약간 겹치면 북한산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의상능선을 선택하였다.  이번 등산코스를 계획하며 북한산의 최고봉인 백운대에 가 볼까 해서 알아보니 정상 부근이 좀 께름직하고 주로 계곡길이라 다음 기회로 미루었다. 출근시간을 피해서 전철과 버스를 이용하여 북한산공원 입구에 도착하니 평일인데도 등산객들이 제법 눈에 띈다. 대부분의 등산객들이 백운대로 향하기에 나도 그들을 따라서 백운대로 갈까 하고 잠시 망설여지기도 했다. 몇몇 등산객이 의상능선 방향으로 가기에 백운대는 다음 기회로 미루고 원래 계획한 등산코스로 들어섰다. 큰길에서 갈라져 좀 올라가니 초봄답지 않은 따스한 날씨라고도 산에서는 춥지 않을까 해서 챙겨 입은 옷이 거추장 스럽다. 

 

 

 

 

 

 

  북한산성입구-의상능선입구-의상봉-기사당암문-용출봉-용혈봉-증취봉-부암동암문-나월봉-나한봉-청수동암문-문수봉뒷길-대남문-대성문 코스중 청수동암문에서 대남문까지는 전번 코스와 중복되는 구간이다. 그런데 탐방로 안내판을 보니 매우 어려운 구간이 많아서 좀 망설여 지기도 했다.

 

 

 

 

 

 

 

  얼마 오르지도 않았는데 곳곳에 쇠줄을 잡고 오르는 등 만만치 않다. 카메라를 메고 있으니 더욱 만만치 않다. 어느정도 올라가니 길이 험하다고 등산을 포기하고 되돌아 가는게 더 힘들 것 같은 생각도 들었다. 거북바위? 슈렉바위?에 도착하니 전에 올랐던 향로봉-비봉-사모바위-승가봉 능선이 보이는데 사모바위는 확실히 알겠는데 다른 봉우리들은 구별을 못하겠다. 

 

 

 

  황사.....

 

 

 

  의상능선길은 시야가 탁 트여서 올라가는 내내 북한산(백운대)-만경대-노적봉이 조금씩 다른 시각으로 가깝게 보이는 것이 인상적이다. 멀리 도봉산도 보이고..... 

 

 

 

노고산

 

 

 

 

 

 

 

 

 

 

 

  올라가야 할 청수동암문 방향의 능선

 

 

 

 

 

 

 

 

 

 

 

  정말 어렵게 올라왔다. 이제 되돌아 갈 수도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여기가 의상봉인가 했는데 표지판이 없다. 이 분 머리쪽에 있는 곳에 가니 의상봉 표지판이 있다.

 

 

 

 

 

 

 

 

 

 

 

의상봉(502m), 산성탐방지원센타에서 등산을 시작하였다.

 

 

 

 

 

 

 

 

 

 

 

 

기사당암문

 

 

 

 

 

 

 

 

 

 

 

곳곳에 허물어진 산성이 보인다.

 

 

 

 

 

 

 

용출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효자동 | 북한산성입구교차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3.23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서울에 살면서 이런 산이 있었는지 조차 왜 몰랐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이라면 여러번 오르기도 했을건데..
    아마도 서울이라는 낯선땅에서 사는것이 익숙치 않아 주변을 알아보고 둘러볼 여력이 없었나 봅니다.
    거기에다 태능쪽 불암산에서 운동때문에 고생을 해서인지도 모르겠네요 ㅎ

    즐거운 산오르기가 아닌 죽을정도로 힘든 산 달리기 ~~~

    • 하헌국 2015.03.23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서울살이 38년차입니다.
      올들어 몇번 올라 본 북한산은 젊어서 직장에서 단체로 한번 올라 본게 전부였습니다.
      등잔 밑이 어두워서 일지도 모르고, 언제나 쉽게 갈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에 못갔는지도 모르지요.
      몇 번 올라보니 제게는 좀 과한 산이 아닐까 생각 되네요.
      이번에도 제 기준으로는 험해서 또 오를 기회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여러번 했답니다.
      몸무게가 줄어드는 느낌이 날 정도였습니다.
      묵직한 카메라 메고 있으니 더욱 신경이 쓰이기도 했구요.
      나이들며 마땅히 할 만 한 운동이 없어서 다니기 시작한 등산인데,
      좀 순한 산을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저는 불암산으로 예비군훈련을 다녀서 분위기는 짐작이 갑니다.
      그 길이 지금은 어떤지 몰라도 4호선 전철에서 내려서 산을 넘어 다녔지요.
      아마 님이 운동하시던 길이 아닐라나 모르겠습니다.
      그 때는 무척 고생이 되셨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