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20141007

일상_2014년 2014. 10. 9. 18:37

고구마/20141007

 

몇 일 전에 둘째 오빠가 고구마를 보내시겠다는 전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따로 농사지을 땅이 있는 것도 아닌데 묵직하게 한상자를 보내셨다.

여름내내 고생하셨을텐데....

마음이 찡하다.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10.10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고구마를 캐는 시기인것 같더군요..
    이렇게 가족간에 정성이 듬뿍담긴 고구마로 아름다운 시간
    만들어 가시길 바랍니다..

    • 하헌국 2014.10.14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빈땅에 고구마를 심으셨다고는 하지만
      멀데 사는 동생까지 챙겨주시니 찡합니다.
      요즈음 고구마는 마음껏 먹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