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기월식/20141008

 

저녁에 개기월식을 볼 생각으로 일기예보를 확인해 보니 좋은 날씨가 계속될 듯하다.

이렇게 쾌청한 날씨에 보름달이 휘영청 밝으니  별을 보는 입장에서는 별로 반갑지는 않다.

그러나 3년만의 개기일식이라니 기대가 된다.

아침에 출근 할 때만 하더라도 좀 일찍 퇴근해서 망원경으로 촬영 할 생각이였지만,

일이란게 내 마음대로 만 되는 것도 아니고, 내일(한글날) 출근하지 않으려고 어찌어찌하다 보니 평소보다 훨씬 늦게  퇴근하였다.

전철을 타러 가며 집에 전화해서 식구들에게 개기월식 구경하라고 알려주고, 저녁밥은 월식을 보고 먹겠다고 하였다.  

급한 마음에 전철을 탓는데 한 정거장 가서 환승해야 하는데, 월식 진행일정을 확인하려고 스마트폰에 집중하가 내릴 곳을 지나치고  말았다.

그리고 두 정거장이 왼쪽문이 열리는 역이라 쉽게 반대방향으로 돌아 갈 수 있었는데도 당황해서인지 그냥 지나쳤다.

이렇게 허둥대는 바람에 두 정거장 거리를 열 정거장을 돌아왔으니 15분 이상의 시간을 허비한 셈이다.

우여곡절 끝에 전철에서 내려서 급히 집으로 오며 달을 찾아 보니, 건물에 가려서 보이지는 않지만 동남쪽 방향으로 낮은 구름이 끼어있다.

혹시 구름에 가려서 월식을 볼 수 없는 것이 아닐까하는 우려와, 나만 보지 못하는게 아닐 수 있다?는 야릇한 안도감이 들기도 하였다.

집으로 오는 길에 건물 사이로 언뜻 보이는 달이 엷은 흰구름 속에서 불그레한 것을 보니 월식이 상당히 진행 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카메라를 챙겨서 옥상에 올라가니 개기월식은 끝나가는 중이다.

시작부분을 보지는 못했지만 이렇게라도 보았으니 다행이다.

 

 

G1 X Makr2 /f62mm/F6.3/ 1/3초/ISO6400/AWB/크롭/20141008.19:22/발산동

퇴근하기 전에 식구들이 먼저 목상에 올라가서 개기월식을 구경하며 촬영하였다.

 

 

 

 

개기월식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800/수동/AWB/크롭/20141008.20:11/발산동

달의 3시 반 방향의 별은 천왕성으로 평소에는 찾아보기 힘들지만 달 옆에 있으니 쉽게 찾을 수 있다.

 

 

 

 

G1 X Makr2 /f62mm/F3.9/ 1/63초/ISO800/수동/AWB/크롭/20141008.20:19/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400/수동/AWB/크롭/20141008.20:24/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400/수동/AWB/크롭/20141008.20:25/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400/수동/AWB/크롭/20141008.20:28/발산동

보름달이 밝을 때에는 볼 수 없는 별들도 월식 때에는 달과 함께 볼 수 있는 기회다.

물고기자리의 별들과 달의 2시 반 방향으로는 천왕성이 있다.

 

이 사진은 보이는 대로 촬영한 것이라 2시 반 방향으로 천왕성이 보이지만,

다른 사진에 나타난 천왕성은 달의 북극을 맟추다 보니 3시 반 방향으로 보인다.  

 

 

 

 

6D+Nikkor80~200mm/f200mm/F??/1초/ISO400/수동/AWB/크롭/20141008.20:29/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2초/ISO400/수동/AWB/크롭/20141008.20:31/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2초/ISO400/수동/AWB/크롭/20141008.20:31/발산동

 

 

 

 

6D+Nikkor80~200mm/f200mm/F??/ 1/2초/ISO200/수동/AWB/크롭/20141008.20:37/발산동

개기월식이 끝나고 지구 그림자에서 차츰 벗어날 즈음 옥상에서 내려왔다.

 

 

 

 

6D+Nikkor80~200mm/f??mm/F??/ 1/32초/ISO640/수동/AWB/크롭/20141008.22:17/발산동

늦은 저녁을 먹고 틈틈이 창문 너머로 월식이 진행되는 모습을 보다가 월식이 끝난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서 다시 옥상으로 올라갔다.

 

 

 

 

월식이 끝난 보름달

6D+Nikkor80~200mm/f200mm/F??/ 1/250초/ISO100/수동/AWB/크롭/20141008.22:31/발산동

 

 

 

'별이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포 석탄리 일몰/20141109  (2) 2014.11.16
태양흑점 2192/20141025  (4) 2014.10.26
개기월식/20141008  (4) 2014.10.08
추석날 뜬 슈퍼문/20140908  (6) 2014.09.11
서울 성산대교 월몰/20140828  (1) 2014.09.07
서울 성산대교 일몰/20140828  (3) 2014.09.07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미니맘 2014.10.10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기월식이 있는 줄도 모르고 있었는데 초등학교 은사님께서 전화를 해 주셨어요.
    보름달 개기월식인데 지금 나가보라고요.
    그래서 나가서 처음으로 제대로 봤습니다.
    보면서 헌국님 생각이 났어요.
    이번에 보시고 곧 여기에 올라오겠구나~ 딱 맞췄습니다 ㅎㅎㅎ

    • 하헌국 2014.10.14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등학교 때 은사님이 아직도 챙겨 주신다니 대단하십니다.

      초저녁부터 망원경 챙겨서 사진촬영 할 생각이였는데
      다른날 보다 퇴근이 늦어졌습니다.
      새 보는 사람들이 희귀한 새를 만나면 떨려서 제대로 보지 못한다는 말도 있긴하지만,
      늘 기계적으로 다니던 길인데도 실수하지 않으려고 신경 쓴다는게
      착각해서 전철을 환승하지 않는 바람에 한참 헤멨습니다.
      결국 개기월식이 끝날 무렵에야 집에 돌아와서 간신히 보긴 했습니다.
      망원경은 꺼낼 생각도 못했구요.
      이런저런 핑계로 블로그에 들어오기도 바쁘네요.
      가을이 한창인데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구요.

  2. 영도나그네 2014.10.10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헌국님 답게 개기월식을 제대로 담으셨군요..
    덕분에 우주의 신비한 모습을 잘보고 갑니다..

    • 하헌국 2014.10.14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끔 보는 개기월식이지만 이번처럼 날씨까지 좋기는 쉽지 않지요.
      시간이 여유롭지 못해서 아쉽긴 했어도 이제까지 본 개기일식 중에서는 멋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요즈음처럼 날씨가 좋을 때 별이라도 보러 가야 할텐데 이마저 여의치 않아서 아쉽습니다.
      좋은 저녁 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