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르레기 밥이 된 까치밥/20140221

 

날이 추워서 감이 얼어 먹지 못한 때를 제외하고는 까치밥 주변에는 아침 저녁으로 시끌시끌했다.

땡감이 홍시가 될 무렵에는 까치며 찌르레기며 참새들로 북적였다.

겨울이 깊어지면서 홍시의 껍질 부분이 말라서 곶감 맛이 날 무렵에는 어느 아저씨도 감을 따 잡쉈다.

껍질만 남았거나 말라 비틀어진 데다가 새만 먹어도 넉넉치 않을텐데 그 아저씨로 인하여 까치밥은 거의 바닥이 나고 말았다.

 

 

20140218

 

 

 

20140218

 

 

 

 

 

 

 

 

 

 

 

속만 파 먹어서 예술품을 만들어 놓았다.

 

 

요즈음은 찾아오는 새도 거의 없어서 조용했는데 오늘 아침에는 찌르레기가 곶감을 먹으러 왔다.

 

 

 

 

 

 

 

 

 

 

 

 

 

 

 

 

 

 

 

 

 

 

 

 

 

 

 

 

 

 

 

 

 

 

 

 

 

 

 

 

 

 

 

 

 

 

 

 

 

 

요즈음은 연일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다.

 

 

 

고염/20140218

 

 

 

어린시절 윗집인 병문네 집에는 다양한 나무가 있었다.

우리집에도 있는 감나무 이외에도 앵두나무, 고염나무, 살구나무, 대추나무가 있어서 이웃사촌이라고 이런 것들을 맛볼 수 있었다.

특히 한겨울에는 항아리에서 꺼내온 시커먼 고염이 생각난다.

아마 고염은 그 때 먹어본 것이 마지막이 아닐까 생각된다.

 

주의 깊에 보지 않아서 그렇겠지만 아파트 화단에 고염나무가 있는지는 요즈음에서야 알았다.

고염이 워낙 작아서인지 바싹 말라서 새들도 먹지 못 할 것 같다.

 

 

 

 

 

'여기는요_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평 이화원/20140301  (0) 2014.03.08
가평 청평호반길/20140301  (2) 2014.03.08
찌르레기 밥이 된 까치밥/20140221  (6) 2014.03.03
수명산/20140218  (2) 2014.03.03
대전 한밭수목원/20140210  (0) 2014.03.03
구룡령/20140209  (0) 2014.02.2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빛 2014.03.04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춘궁기라 네밥 내밥 가릴 때가 아닌가 봅니다!
    찌르레기가 덩치 큰 까치의 밥을 탐내는 걸 보니...! ^^
    아무튼 이렇게 작은 녀석이 그 혹독한 겨울을 어떻게 났는지
    정말 신기하고 대견하기 이를 데 없네요!
    남은 감이라도 쪼아먹고 힘내서 새봄에는 짝도 찾고
    새끼도 낳아 기르고 그랬으면 좋겠네요! ^^
    오랜만에 들러 좋은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그사이 대전도 다녀오시고... 즐거운 오후시간 보내세요.

    • 하헌국 2014.03.05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껍질만 남았는지 하루종일 조용합니다.
      겨우내 좋은 구경거리가 되었는데 찌르레기가 대미를 장식했나 봅니다.
      80-200mm 니콘 줌렌즈에 캐논 크롭바디인 400D를 어댑터로 연결하였는데
      자동으로 촛점 맞추어 찍다가 수동으로 맟추려니 만만치 않네요.
      그만큼 줌과 자동촛점의 편리함에 버릇이 들었나 봅니다.
      즐거운 저녁 되시구요.

  2. ISLAND1969 2014.03.04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시기가 조류나 동물들에겐 힘든 시간일듯 합니다.
    겨울철엔 불쌍히 여겨 돌봐주지만 날이 풀리면 괜찮을거란 판단하에 신경을 덜 쓰니까요~
    그래서 자연스럽게 인간의 주변으로 날아드는것 아닌가 생각됩니다.

    세상 사는것도 어쩜 비슷할거란 ..

    낮시간대가 길어짐을 요즘엔 피부로 느낌니다.
    업무중 잠깐 나가보면 여섯시가 넘었는데도 햇빛이 남아있거든요~~
    정말 계절이 바뀌고 있는가 봅니다.

    • 하헌국 2014.03.05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갱각은 하지 못하고 살았는데 그렇겠네요.
      이제 먹을 수 없는 껍질만 남았군요.
      산책길에 있는 팥배나무나 산사나무 열매도 겨우내 있었는데 2월 중순경이 되니 거의 다 떨어지더군요.
      산사나무 열매가 더 늦게까지 있었는데 먹어보니 아무런 맛도 없구요.

      혹시나 하는 생각에 양지바른 풀섶을 살펴보았는데 아직은 겨울 풍경이구요.
      요즈음 님의 봄꽃사진 보며 봄이 왔음을 느낍니다.
      해도 엄청 길어졌구요.
      역시 봄은 남쪽에서 오나 봅니다.
      즐거운 저녁 되시구요.

  3. 영도나그네 2014.03.05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게 익어간 감들이 추운 겨울을 보내고 이렇게 시들고 쪼그라 들었군요..
    그래도 찌르레기들이 날아와 맛있게 먹을 수 있어 다행으로 생각이 든답니다....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