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2)

별이 있는 풍경 2007. 6. 4. 21:09

작년 가을 이 후, 그리고 400D 구입 후 처음으로 별사진을 찍어 보겠다고 나섰습니다.

일기예보만 믿다가 '엊저녁엔 별보러 갔었어야 했는데...' 하고 후회 하기를 몇번이던가.

이러다간 안되겠다 싶어서 구름이 조금끼고 5월 하순에는 드물다는 황사예보에도 불구하고 나셨습니다.

아침 일찍 나선 길이라 쉬엄쉬엄 품걸리 임도에 도착해서 오랫만의 여유로움을 즐겼습니다.

400D에서 오랫만에 써 보는 기능을 확인하며 해지기를 기다려서 쌍둥이 자리에 있는 금성으로 무한대 촛점을 잡았습니다.

아직은 서툴러서 금성에 수동으로 촛점을 맞추어 촬영한 후, 최대한 확대하여 별상의 크기 확인을 수십차례 반복하였으나,

어느 정도면 촛점이 맞은 것인지 확신이 가지 않더군요.

월령 10일정도의 달이나, 1등성으로는 더 모르겠구요.

하여튼 어렵게 무한대 촛점을 찾아 고정시킨 후 사진 촬영을 시작하였습니다.


(금성과 쌍둥이 17mm F2.8 5sec ISO100 20070526.20:26) 촛점확인을 위해서....


(금성과 쌍둥이가 있는 달밤 17mm F101200sec ISO100 20070526.21:17)

찍는대로 바로 확인이 된다는게 필림카메라와 가장 큰 차이군요. 하여튼 좋은 세상입니다.


(북두칠성 17mm F5600sec ISO100 20070526. 22:03)


(목성과 전갈 17mm F5 613sec ISO100 20060526. 22:24)


(가리산 위의 백조와 직녀 17mm F4 600sec ISO100 20070526. 22:43) 달그림자가 선명한 밤입니다


(목성과 전갈 17mm f3.2 630sec ISO100 20070526. 23.01)

밧데리 두개중 한개를 썼습니다.

2시까지 달이 지기를 기다리려고 알람을 설정해 두고 차안에 들어와 눈을 부쳤습니다.


(궁수와 은하수 17mm f4 600sec ISO100 20070527. 03:45)

알람이 울렸느데도 일어나지 않고좀금만 더 잔다는 것이 90분을 더 자고서야 일어났습니다.

산새들이 재잘대는 것을 보니 천문박명도 끝났습니다. 아쉽네요.


(카시오페아 17mm F3.2 420sec ISO100 20070527. 04:00) 새벽입니다.


(북두칠성 17mm F3.2 180sec ISO100 20070527. 04:10) 바람이 부는군요.


(가리산의 일출 17mm F4 1/4000sec ISO100 AV -1 20070527. 05:41)

새벽까지 별을 보던 곳은 그런대로 사방이 트여서 좋았지만,

일출은 아무래도 큰소나무 아래가 좋을것 같아서이동하였습니다.

곧 솓아 오를 것만 같지만 그리 쉽게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도 막상 모습이 보이기 시작하면 순식간에 올라 오는게 일출 모습이지요.

이번에 자세히 보니 뜨기 직전에는 산 그림자가 하늘로 쭉 뻣더군요.

canon 400D

[포토샵에서 레벨 조정]

'별이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년(3-2)  (2) 2007.06.14
2007년(3-1)  (3) 2007.06.14
2007년(2)  (1) 2007.06.04
2007년(1)  (1) 2007.03.14
2006년(2)  (0) 2007.02.06
2006년(1)  (0) 2007.02.0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침이슬 2007.06.05 0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런 그림이 처음이라 그런지 무척이나 신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