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보다 더 맑은 밤입니다.

추워서 겨울 잠바를 입고 달이 지는 시간에 맟추느라 좀 느리적 거리며 여유롭게 옥상에 올랐습니다.


적정 노출값을 찾느라 꾸물거리는 동안에 목성은 타워크레인 뒷쪽 산넘어로 숨어 버렸습니다.

좀 일찍 시작 할 걸....하는 아쉬운 마음으로촬영을 시작했습니다.

71매 연사의 첫번째에정말 멋지고 밝은 유성이 달 부근을 지나가더군요.

사진 촬영을하는내내제대로 촬영은 됐는지 들뜬 기분이였는데 역시 잘 나왔네요.

(400D/37mm/F5.6/30초/ISO100/수동/E0/텅스텐모드/크롭/20071017.20:29/발산동)




어제는 약간 구름이 있어 F10으로 촬영하고,

오늘은 구름이어제보다 적어 F5.6으로 촬영한 차이 때문인지 어제는 보이지 않던 비행기 불빛이 여기저기 보이는군요.

그리고 별도 더 많이 보이구요,

달의 오른쪽 윗쪽에 있는 별의 궤적 아랫부분에 밝게 보이는 것이 유성이랍니다.

방향이 우연히 별의 궤적과평행이네요.

(400D/37mm/F5.6/30초+71매=35분30초/ISO100/수동/E0/텅스텐모드/20071017.20:29/발산동)

'별이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년(10-1) 달  (3) 2007.11.17
2007년(9) 17P/Holmes  (0) 2007.11.04
2007년(8) 달과 유성  (1) 2007.10.19
2007년(7) 목성과 달  (2) 2007.10.17
2007년(6)  (0) 2007.09.20
2007년(5)  (2) 2007.08.16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규빈 2007.10.20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 정말 환상적입니다... 멋진 취미를 가지고 계신것 같고.. <br />마음의 여유와 감성도 풍부하신거 같고..<br />아마 가족들에게도 잘해주고 가족들도 아빠를 사랑하는<br />화목하고 행복한 가정이라 생각되네요... 멋지시네요.. 눈팅만 계속 하다가 한글 적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