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해사

여기는요_2005년 2008. 2. 18. 13:43


망해사에서


끈이 입대한지 70여일이 지났습니다.

아침 일찍 데리고 나왔습니다.

제한된 여건 속에서의 생활을 고려해서 녀석이 하자는 대로 해주기로 했습니다.

밥 먹고, 영화 보고, 안경 맞추고, 먹을거 사고, 숙소로 왔습니다.

그리고 이튿날 느직히 일어나서 가을 걷이가 막 끝난 김제평야를 가로질러 망해사도 와 보구요./20051023

 




김제 심포리의 뽀쪽나온 끝입니다.

트랙터 타고 갯벌에 나갔다 오는 사람들이 있네요.

대부분은 관광객이구요/20051023

 



20051022 전주어은교


그 흔한 나팔꽃입니다.

올해 몇차례 찍을 기회가 있었지만 차세우기 애매하다,

가까이 접근하기 힘들다...

등등의 핑계로 이렇게 가을 끝자락의 시들어가는 꽃을 찍었습니다.

 

'여기는요_200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겨울의 양구  (0) 2008.02.18
운두임도  (0) 2008.02.18
망해사  (0) 2008.02.18
강화도  (0) 2008.02.18
운두임도  (0) 2008.02.18
운두임도  (0) 2008.02.18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