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902

별 볼일 있어서 탄상현에 갔는데 밤까지 그냥 기다릴 수 없어서 돌아 보았습니다.

두어달 만의 여행이고,

운두령 임도의 출입불가로 다른데 없나 찾다가 알게되어 마음이 설렙니다.

또다른 느낌이네요.



벌써 가을 이네요













품걸리/20060903

엉겅퀴



품걸리/20060903



품걸리/20060903



품걸리/20060903

다래

머루와 다래라는 말은 익히 들어보았고,

포도와 비슷한 머루는 쉽게 찾을 수있었지만,

다래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어렴풋이 저 나무가 맞겠지하는 정도였습니다.

좀더 안다면 뉴질랜드산 키위를 먹어본 경험이이였습니다.

이번 여행중 행여나 하는 마음으로 임도를 가면서 기웃거린 덕에 다래를 맛보았습니다.

떫을것 같은 생각과는 영 다른 맛이군요.



탄상현/20060903

오동나무



탄상현/20060903

닭의장풀(달개비) 꽃이 많이 피어 있군요



탄상현/20060902



탄상현/20060903

꽃이 정말 작군요



탄상현/20060902



탄상현/20060902



탄상현/20060902

달맞이꽃



탄상현/20060902

'여기는요_200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품걸리  (0) 2008.03.05
탄상현임도 2  (0) 2008.03.05
탄상현임도 1  (0) 2008.03.05
김포들판  (0) 2008.03.05
화암사지  (0) 2008.03.05
청초호  (0) 2008.03.04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