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923

벌써 3회째군요.

내년에는 근영이도 올 수 있겠군요.

그리 시간 구애받을 것도 없고, 분위기도 자유스럽고...

하여튼 편안한 기분입니다.




20060923

점심때쯤 도착하니 한가롭기까지 하군요.

이런저런거 구경하고 맛뵈기도먹고....

그리고, 나무그늘에서 느러지게 쉬기도 하고...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자라섬 야생화전시장/20060923

풍천리임도/20060924

어째 색이 다르다 하면서도 이로 짤라보니 다래라 생각됐다.

이게 웬 떡이야 하고 하나를 먹고 있는데 쓴맛이 난다.

왜 이런 맛이야 하며 계속 씹는데 목구멍이 얼얼한것 같기도하고....

혹시 잘못되는 것이 아닌가 하고 열심히 침을 밷어냈다.

풍천리임도/20060924

풍천리임도/20060924

'여기는요_200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품걸리임도 1  (0) 2008.03.05
풍천리임도  (0) 2008.03.05
자라섬째즈축제 1  (0) 2008.03.05
상원사  (0) 2008.03.05
설악동  (0) 2008.03.05
벽골제 1  (0) 2008.03.0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