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계령

여기는요_2006년 2008. 3. 5. 16:52


20061014/한계령



20061014/한계령 가는길

올여름 폭우로 현리에서 필례약수를 거쳐 한계령으로 가는 골짜기는 남아난 곳이 없군요.

자연의 힘이 대단합니다.

그래도 살아있는 나무는 가을이 왔음을 알리는군요



20061014/한계령



20061014/한계령



20061014/한계령



20061014/한계령



20061014/한계령



20061014/한계령

수해의 상처입니다

그래도 가을입니다




20061014/한계령

'여기는요_200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동임도 1  (0) 2008.03.06
품걸리임도  (0) 2008.03.05
청초호  (0) 2008.03.05
덕수궁 2  (1) 2008.03.05
덕수궁 1  (0) 2008.03.0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