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탄 평안리 임도/20090919

이번 여행은 별을 보러 나선 길이므로 낮에는바쁠게 없다.

육백마지기가 최종 목적지 이므로 이대로 간다면 일찍 도착해서 할 일도 마땅치 않다.

그런데 평안리 골짜기에 들어서며 보니 동쪽 산줄기의 중턱을 가로질러 임도가 보인다.

시간도 많고해서 임도어 들어섰다.

어쩐지 이런 길을 그냥 지나치면 제대로 여행한 것 같지 않은 기분이니 원....

풍성한 가을이 실감난다.

개미취 꽃이 만발하고, 단풍도 들기 시작하고....






아직 덜 익은 머루










'여기는요_200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창 청옥산 5  (0) 2009.09.23
평창 청옥산 4  (0) 2009.09.23
평창 청옥산 3  (0) 2009.09.23
평창 청옥산 1  (0) 2009.09.23
여행길에  (0) 2009.09.23
서울 발산동 일몰 1  (0) 2009.09.15
Posted by 하헌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